메뉴 건너뛰기

oldpink

20190128095101953blou.jpg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성폭력 피해 사실을 알린 심석희 선수에게 편지와 머플러를 선물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27일 심석희 선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지난 24일 영부인께서 비서관을 통해 심석희 선수에게 전달해 달라며 편지와 녹색 머플러를 보내왔다"라며 "선물을 전해 받은 심석희 선수는 26일 오후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긴 답장을 영부인께 보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편지에서 "빙상 위에서, 빙상 밖에서,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없이 넘어지고 수없이 일어서면서 얼마나 아팠을까요"라며 "오랜 시간 혼자 고통을 견디던 방에서 걸어 나오면서 꿈을 향해 달려온 길을 더 이상 못 가게 될까 봐 얼마나 겁이 났을까요"라고 심석희 선수의 고통을 안타까워했습니다.

김 여사는 심석희 선수에게 "빙상 위에서도, 빙상 아래에서도 석희씨는 우리 모두에게 아름답고 소중한 사람이에요"라고 편지에 적었습니다.

심석희 선수는 "힘들었을 저를 헤아려주시고 보듬어 주시려 하는 마음만으로도 저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라며 "아직은 출구가 잘 보이지 않지만 따뜻한 영부인님의 응원에 힘입어 차분히 잘 찾아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욱 당당하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심석희 선수는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27일 출국할 때 김 여사가 보낸 녹색 머플러를 착용하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김정숙 여사가 심석희 선수에게 보낸 편지 전문이다. 

 

20190128095102171quhr.jpg

"심석희 선수에게 

그냥 꼭 보듬어 주고 싶습니다.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 주고 싶어요. 
그 긴 시간 동안 혼자 아파하고, 혼자 눈물 흘리며 속으로만 담아두었을 고통의 응어리를 녹여주고 싶습니다. 

기사를 본 이후로 내내 눈에 밟히고, 마음에 밝힙니다. 

심석희 선수를 눈앞에서 두 번 보았어요. 2017년 전국체전에서 성화에 점화하던 당당한 모습이 떠오릅니다.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강릉 아이스 아레나 경기장에서 심석희 선수의 쇼트트랙 경기를 보았어요. 네 바퀴를 돌고 나서 얼음 위에서 넘어진 심석희 선수가 다시 일어서는 장면을 보았어요. 

빙상 위에서, 빙상 밖에서,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없이 넘어지고 수없이 일어서면서 얼마나 아팠을까요. 

오랜 시간 혼자 고통을 견디던 방에서 걸어 나오면서 꿈을 향해 달려온 길을 더 이상 못 가게 될까봐 얼마나 겁이 났을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배들과 이 사회의 내일을 위해 용기를 내줘 고맙습니다. 

심석희 선수를 응원합니다. 

'해내요'라고 말하기조차 미안한 수많은 이름들도 심석희 선수를 응원하고 있을 거예요. 

석희씨, 늘상 따라다니는 '선수'라는 호칭을 지우고 이름을 불러봅니다. 

빙상 위에서도, 빙상 아래에서도 석희씨는 우리 모두에게 아름답고 소중한 사람이에요.

초록색을 좋아한다고 들었어요. 초록은 겨울을 딛고 일어나 봄을 만듭니다. 심석희씨가 희망이 되어주어서 봄이 더 빨리 올 거예요. 

따뜻하게 지냈으면 하는 맘으로 초록색 머플러를 보내요. 밥 거르지 말고 잘 챙겨 먹고, 몸 살피기 바랍니다." 

2019년 1월 24일 

대한민국 대통령 부인 김정숙
 
 
 

All my signature

동해남부선으로 기차가 지나가요.

기억에서 어린시절 추억의 기차들이 뛰쳐나와 마구마구 달려요.

오늘도 난 우주를 끝없이 유영하고 있죠. 메텔 거기 있는거죠? 도와줘요 메텔...

  • profile
    철이 2019.01.28 10:45
    아침부터 마음이 참 따뜻해져.
    힘내요,심석희선수.사랑합니다,정숙씨^^*

 

 

 

 

All my signature

동해남부선으로 기차가 지나가요.

기억에서 어린시절 추억의 기차들이 뛰쳐나와 마구마구 달려요.

오늘도 난 우주를 끝없이 유영하고 있죠. 메텔 거기 있는거죠? 도와줘요 메텔...



 

 

 

All my signature

동해남부선으로 기차가 지나가요.

기억에서 어린시절 추억의 기차들이 뛰쳐나와 마구마구 달려요.

오늘도 난 우주를 끝없이 유영하고 있죠. 메텔 거기 있는거죠? 도와줘요 메텔...


 

 

[한겨레]백남기씨 막내딸 백민주화씨
“해야할 일 한건데 왜 차가운 바닥에 누워있어?”
“눈 번쩍 떠서 다시 제자리로 꼭 돌아와줘. 꼭.”

 

그의 이름은 민주화(民主花)이다. ‘민주주의 세상에 꽃이 되어라’란 의미로 아버지가 지어줬다. 그는 한국 사회의 민주화 운동이 막 꽃을 피우기 직전인 1986년 태어났다. 그랬던 그가 29살이 되었고,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

백민주화(29)씨는 지난 14일 민중 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이 쏜 캡사이신 물대포를 맡아 중태에 빠진 농민 백남기(68)씨의 막내딸이다. 네덜란드인과 결혼해 네덜란드에서 사는 민주화씨는 민중 총궐기 대회에 참가했다가 중태에 빠졌다는 아버지 소식을 듣고 만리타향에서 애를 태우고 있다. 오는 20일 귀국 예정인 민주화씨는 지난 16일과 18일 자신의 페이스북(▶바로 보기)에 아버지 백남기씨에게 보내는 편지를 실었다.

민주화씨는 18일 올린 편지에서 “아빠, 아빠가 건강할 땐 맨날 보고 싶진 않았거든? 그런데 지금은 한 시간에 한 번씩 보고 싶다. 원래 막내딸들이 이렇게 못났지”라고 시작했다. 이어 “얼른 일어나서 내가 며칠 간 쏟은 눈물 물어내 아빠. 그렇게 누워만 있으면 반칙이야 반칙”이라고 했다.

그는 “지오(두 돌이 지난 민주화씨 아들)한테 ‘할아버지 일어나세요’ 이거 열 번 연습시켰는데 완전 잘해”라며 “도착하자마자 달려갈게. 거칠지만 따뜻한 손 하나는 딸이 하나는 손자가 꼬옥 잡아줄게. 춥고 많이 아팠지? 아빠 심장에 기대서 무섭고 차가운 기계들 말고 우리 체온 전달해줄게”라고 썼다.

 

“물대포 영상 못봐…사진만 봤는데도 심장이 땅에 떨어지는 느낌”
“독재정부에 맨몸으로 싸울 정도로 강한 분…일어날 거라 믿는다”

민주화씨는 16일 올린 편지에서도 “아빠는 세상의 영웅이고픈 사람이 아냐.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지”라며 “그런데 아빠가 왜 저렇게 다쳐서 차갑게 누워 있어? 시민이자 농민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건데 왜 저렇게 차가운 바닥에 피까지 흘리며 누워 있어? 뭘 잘못한 건지 난 하나도 모르겠는데 누가 그랬어?”라고 썼다. 이어 “핸드폰 액정 속에 있는 아빠 얼굴 비비며 훌쩍이며 한국 가는 날만 기다리고 있는데 하루가 십년 같아. 기도 소리 들려? 절대 놓으면 안돼. 정말 많은 분들이 기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백남기씨는 18일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외부 영양제와 약물에 생명을 의존하고 있는 위독한 상태다.

민주화씨는 <한겨레>와의 페이스북 인터뷰에서 “저는 아직 (경찰이 아버지에게 물대포를 쏘는) 비디오를 보지 못했다. 단지 사진만 봤는데 심장이 땅에 떨어지는 느낌”이라며 “아빠는 독재 정부에 맨몸으로 싸울 정도로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모두 강한 분이기 때문에 일어날 거라고 믿고 그것이 제가 원하는 전부”라고 했다. 그는 이어 “아버지는 교육면에서 엄격하셨지만 그 밖에는 사랑이 넘치는 분”이라며 “‘사교육은 없다’는 교육관 아래 직접 삼남매를 가르쳤고, 마지막 선택은 늘 저희에게 맡기셨던 분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하는 백민주화씨 18일 페이스북 편지 전문

마지막 편지.

아빠. 이제 이틀 남았어.

아빠가 건강할 땐 맨날 보고싶진 않았거든? 근데 지금은 한 시간에 한번 씩 보고싶다. 원래 막내 딸들이 이렇게 못났지. 에휴.

오늘은 좀 덜 울었어. 아빠 똑 닮아서 넙대대 하자나. 거기에 떠블호빵마냥 부었었거든? 아빠가 나 못 알아 볼까봐 오늘은 참았지 좀.

그거 기억나? 애기 때부터 우리한테 이유없이 징징 대지말라구 호랑이 눈 뜨고 어허!! 했었잖아ㅎ

그래 놓구선 막내 딸 다 크니 전화하면 아빠가 먼저 훌쩍거려서 언니가 우리 둘이 똑같이 울보라고 놀리잖아 지금도.ㅋ

얼른 일어나서 내가 며칠 간 쏟은 눈물 물어내 아빠.그렇게 누워만 있으면 반칙이지 반칙.

지오한테 할아버지 일어나세요! 이거 열번 연습시켰는데 완전 잘해. 아빠 손자라 똑 부러져 아주 그냥. 지오가 할아버지랑 장구치고 춤 출거라는데 안 일어날 수 없을걸. 세상 전부를 줘도 안 바꿀 딸이라고 이십 년 넘게 말하더니 그말 이제 손자한테 밖에 안하잖아!!!!ㅎ

도착 하자마자 달려갈게. 거칠지만 따뜻한 손 하나는 딸이 하나는 손자가 꼬옥 잡아줄게.

춥고 많이 아팠지? 아빠 심장에 기대서 무섭고 차가운 기계들 말고 우리 체온 전달해 줄게.

오늘도 하루도 평온하길...사랑해요.

*응원해주시는 한분 한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6일 페이스북 편지 전문

나는 삼십 년간 진행중인 아빠 딸이니 내가 잘 알아.

아빠는 세상의 영웅이고픈 사람이 아니야.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한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지.

근데 아빠..왜 저렇게 다쳐서 차갑게 누워있어? 시민이자 농민으로서 해야할 일을 한건데 왜 저렇게 차가운 바닥에 피까지 흘리며 누워있어? 뭘 잘못 한건지 난 하나도 모르겠는데 누가 그랬어?

수많은 사진들 다 뚫고 들어가서 안아주고 싶고 피도 내 손으로 닦아주고싶어 미치겠어...

핸드폰 액정속에 있는 아빠 얼굴 비비며 훌쩍이며 한국 가는 날만 기다리고 있는데 하루가 십년같아. 기도 소리 들려? 절대 놓으면 안돼. 정말 많은 분들이 기도해 주고 있어.

아빠 이제 진짜 영웅이 될 때야. 지오랑 장구치며 춤추고 잡기놀이 하던 우리 가족의 영웅. 눈 번쩍 떠서 다시 제자리로 꼭 돌아와줘. 꼭.

사랑하고 많이 보고싶어.

ㅡ막내딸 지오애미

 

이재훈 기자nang@hani.co.kr

 

 

 

All my signature

동해남부선으로 기차가 지나가요.

기억에서 어린시절 추억의 기차들이 뛰쳐나와 마구마구 달려요.

오늘도 난 우주를 끝없이 유영하고 있죠. 메텔 거기 있는거죠? 도와줘요 메텔...


 

 

 

All my signature

동해남부선으로 기차가 지나가요.

기억에서 어린시절 추억의 기차들이 뛰쳐나와 마구마구 달려요.

오늘도 난 우주를 끝없이 유영하고 있죠. 메텔 거기 있는거죠? 도와줘요 메텔...

  • profile
    바하 2015.11.09 17:34
    보고싶다.
    모든 것이 실종되어버린 시대,
    영원한 나의 대통령......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